logo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화면축소
  • 화면확대
2018년 07월 16일
  • 포토누리
  • 제작의뢰
  • 포트폴리오
잡다한몽상백서 메인배너
로그인

lefttitle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 똑띠생각
  • 이벤트안내
  • 유머게시판
  • 좋은생각
  • 공감댓글/설문
  • 명언
  • 추천사이트
조회 수 1702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우리 회사 앞 양쪽 보도 블록에 죽 늘어선 노점상에는
항상 사람들이 제각기 분주하게 일하고 있다.
구두 수선집, 튀김 가게, 신문 가게 등 온종일 조그만
네모 상자 안에서 일하는 그분들을 지나칠 때마다 나는
삶이란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곤 한다.

그중 일흔이 훨씬 넘어 보이는 할아버지 한 분이
돗자리를 펼쳐 놓고 손톱깎이, 가위, 도장집, 돋보기 등
일상 생활에 필요한 잡동사니들을 팔고 있다.

할아버지는 손님을 기다리면서 깜빡깜빡 졸기도 하고,
이따금씩 담배를 입에 물고 하늘을 향해 연기를 내뿜곤
하셨다. 그리고 점심은 라면으로 때우실 때가 많았는데,
그 모습을 볼 때마다 나는 마음이 좋지 않았다.
그래서 일부러 필요하지도 않은 물건을 살 때도 많았다.

그런데 그날 일찍 점심을 먹고 사무실로 들어오다가
할아버지 앞을 지나치다 보니 할아버지가 다른 때와
달리 도시락을 드시고 계셨다.

웬일일까 궁금했지만 우선은 라면보다 밥을 드신다는
사실에 적이 안심이 되었다.

나는 곧 건물 안으로 들어와 엘리베이터를 탔다.
마침 그 안에는 아가씨 둘이 타고 있었는데 한 아가씨가
친구에게 무엇인가 캐묻고 있었다.

"도대체 어디 갔다 오는데 말하기 그렇게 어려운 거야?

"응. 그냥 저기..."

"말을 안 하니까 더 궁금하다 어디 다녀오는데? 말 좀 해봐."

"요 앞에 장사하는 할아버지한테. 며칠째 계속 라면만
드시기에 아침에 내 도시락 싸면서 하나 더 싸가지고
왔거든. 그걸 갖다 드리고 오는 길이야."

부드러운 듯 작은 목소리로 말하는 아가씨의 말에는
따뜻함이 묻어 있었다.


- 임 옥 례 -


 ---------------------------------------------


 

물 한잔 나누고,
밥 한그릇 나누고,
웃음 한자락 나누고,
말 한마디 나누는 것...

보상을 바라지 않는 나눔은
숭고한 것입니다.





- 숭고한 내 삶의 주체가 됩시다. -

?
  • ?
    대성 2013.02.13 23:53

    숭고한 인정미에 박수를 보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말대로 이루어진다. 1 똑띠 2014.08.06 1367
39 따뜻한 하루~ 똑띠 2014.05.08 1778
38 고민하고 계시나요? 똑띠 2014.03.18 2280
37 아내의 빈자리 ( 매를들었습니다.. ) 4 푸른하늘 2008.10.04 17119
36 만족 할 줄 아는 사람은? file 똑띠 2008.06.08 15914
35 내가 사랑하는 너는 ... 이해인 1 꿈꾸는사과나무 2008.01.02 15704
34 Don't Worry, Be Happy! 2 인도 2008.01.02 16462
33 성탄 전야 1 대니짱 2007.12.25 14838
32 현재에 대한 노력과 행복을 느끼며 살아가는 사람들 인도 2007.12.14 15398
31 당신도 누군가에게 힘이 되어 주는 사람입니다 2 밤색조끼 2007.11.28 15962
» 노점상 할아버지의 도시락 1 대니짱 2007.11.13 17028
29 미소 짓는 얼굴은 꽃보다 아름답습니다 대니짱 2007.10.30 17681
28 말을 아껴서 해라 1 대니짱 2007.10.24 17840
27 10원의 가치 1 대니짱 2007.10.23 17490
26 당신 생각 1 대니짱 2007.10.07 17467
25 동해로 표기된 세계지도는 3% ? 똑띠 2007.08.07 21751
24 가장 강한 엄마 1 대니짱 2007.07.12 15546
23 때에 맞는 말은 금보다 더 귀합니다 1 대니짱 2007.07.12 18833
22 성공과 실패는 자기가 만든다 2 모리스 2007.05.18 20029
21 주례사 3 대니짱 2007.03.19 17240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 Designed by jobdah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