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화면축소
  • 화면확대
2017년 09월 24일
  • 출석부
  • 추천사이트
  • 공감댓글
  • 포토누리
  • 제작의뢰
  • 포트폴리오
잡다한몽상백서 메인배너
로그인

lefttitle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 똑띠생각
  • 이벤트안내
  • 유머게시판
  • 좋은생각
  • 공감댓글/설문
  • 명언
조회 수 16890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첫 번째 매 -

아내가 어이없는 사고로 우리 곁을 떠난 지 4년.
지금도 아내의 빈자리는 너무 크기만 합니다.

어느 날 갑작스런 출장으로 아이에게 아침도 못 챙겨주어
마음이 허전하여 하루를 보내고
늦게 돌아와 침대에 벌렁 누웠는데 순간.....
"푹 - 슈 ~ "소리를 내며 손가락만하게 불어터진
라면 가락이 침대와 이불에 퍼질러졌습니다.
펄펄 끓은 컵라면이 이불 속에 있었던 것입니다.

일어난 과정은 무시하고 아이를 불러 마구 때렸습니다.
계속 때리고 있을 때 아들 녀석이 울면서
한 한마디가 손을 멈추게 했습니다.

평소에 가스렌지 불을 함부로 켜면 안된다는 말에
보일러 온도를 목욕으로 하고 데워진 물로
하나는 자기가 먹고 하나는 아빠 드리려고
식지 않게 이불로 덮어 놓았는데,
아빠 올 때 너무 반가워 깜빡 잊었다는 것입니다.

........ 아들 앞에서 우는 것이 싫어서
화장실로 뛰어 들어가 수돗물을 틀어놓고 울었습니다.
그날 밤 저는 잠든 아이 방문에
오랫동안 머리를 기대어 넋 놓고 서 있었습니다.


- 두 번째 매 -

일년 전 아이와 그 일이 있고난 후,
내 나름대로 4년 전 내 곁을 떠난 아내 몫까지 하려고
더욱 신경을 썼습니다.
아이도 티 없이 맑게 커가고.....
아이의 나이 일곱 살, 얼마 후면 유치원을 졸업하고
내년에는 학교에 갑니다.

어느 날 유치원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유치원에 오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불안한 마음에 조퇴를 하고 집에 와도 아이가 없었습니다.
엄마 없는 아이를 부르며 애타게 찾았습니다.

그런데 그 놈이 놀이터에서
신나게 혼자 놀고 있었습니다.
너무나 화가 나서 집으로 와서 또 매를 들었습니다.
그런데 이 놈이 한 마디 변명도 않고 잘못을 빌더군요.


- 세 번째 매 -

그 날 이후 글을 다 배웠다고
너무 기뻐하며 저녁만 되면 자기 방에서 꼼짝도 않고
글을 써 대는 것이었습니다.
아내가 없었지만......

하늘에서 아이 모습을 보고
미소 지을 아내를 생각하니
난 또 다시 흐르는 눈물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또 일년이 흐르고......

크리스마스 캐롤이 흘러나오는데
또 아이가 한 차례 일을 저질렀습니다.
회사에서 퇴근 준비를 하고 있는데 전화가 왔습니다.
우리 동네 우체국 출장소였는데
우리 아이가 주소도 우표도 없이
편지 300통을 넣는 바람에 연말 우체국 업무에
막대한 지장을 끼친다고 화를 내는 것이었습니다.

다시는 들지 않으려 했던 매를 또 다시 들었습니다.
이번에도 변명 않고 잘못했다는 소리 뿐.
이후 우체국에서 편지 모두를 가지고 와
도대체 왜? 이런 일을 했느냐고 물었더니.....

아이가 울먹이는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하늘나라 엄마에게 편지를 보낸 거라고.
순간 울컥 나의 눈시울이 빨개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아이가 바로 앞에 있어 울음을 참고
다시 물었습니다.

그럼 왜 이렇게 많은 편지를 한꺼번에 보냈냐고....
그러자 아이는 그동안 편지를 써왔는데
우체통보다 키가 작아 써오기만 하다가
요즘 들어 다시 재보니 우체통에 손이 닿길래
그동안 써온 편지를 한꺼번에 넣은 것이라고 하더군요.

전 아이에게 무슨 말을 해야 할 지....
막막했습니다.
얼마 후 아이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엄마는 하늘에 계시니까 편지를 써서
불에 태워 하늘로 올려 보내자고
그리고는 그 편지를 가지고 밖에 나왔습니다.

주머니 속에 라이터를 꺼내 그 편지를 태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문득 아이가 엄마한테
무슨 얘기를 썼을까 궁금해 졌습니다.
그래서 태우던 편지 하나를 읽어 보았습니다.


- 보고 싶은 엄마에게! -

엄마 지난주에 우리 유치원에서 재롱잔치를 했어.
그런데 나는 엄마가 없어서 가지 않았어....
아빠가 엄마 생각할까봐 아빠한테 얘기 안 했어.
아빠가 나를 찾으려고 막 돌아다녔는데
난 일부러 아빠 보는 앞에서 재미있게 놀았어.
그래서 날 아빠가 마구 때렸는데도
난 끝까지 얘기 안 했어.
나, 매일 아빠가 엄마 생각나서 우는 거 본다!
근데 나, 엄마 생각 이제 안 나..... 아니.....
엄마 얼굴이 생각이 안 나....
엄마 나 꿈에 한번만 엄마 얼굴 보여줘... 알았지?



- 이 재 중 -


-----------------------------------------------


아이라고 철없다고만 생각했더니
그 속이 어른보다 깊습니다.
때론 어른 같은 녀석의 모습에
오히려 마음이 아프기도 하지만
온 세상을 품은 그 작은 가슴이
대견하고 사랑스럽습니다.





- 아이에게서 참 많은 것을 배웁니다. -
***** 중부교회 최희영님 글 펌 ****

?
  • ?
    하이우리 2009.11.18 07:40

    이글을 읽으니 마음이 찡 하네요.

     

  • ?
    울프3마리 2010.04.10 00:16

    아...정말...감동의 쓰나미가...ㅠㅠ

    힘내세요~

  • ?
    낙엽타는향기 2010.04.10 05:39

    이거 퍼가도 될까요?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원치 않으시면 언제라도 말씀 주세요!

  • ?
    박영성 2010.07.01 05:32

    눈물이 핑돕니다 ..

    힘내세요 ..파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말대로 이루어진다. 1 똑띠 2014.08.06 1137
39 따뜻한 하루~ 똑띠 2014.05.08 1659
38 고민하고 계시나요? 똑띠 2014.03.18 2152
» 아내의 빈자리 ( 매를들었습니다.. ) 4 푸른하늘 2008.10.04 16890
36 만족 할 줄 아는 사람은? file 똑띠 2008.06.08 15774
35 내가 사랑하는 너는 ... 이해인 1 꿈꾸는사과나무 2008.01.02 15696
34 Don't Worry, Be Happy! 2 인도 2008.01.02 16428
33 성탄 전야 1 대니짱 2007.12.25 14826
32 현재에 대한 노력과 행복을 느끼며 살아가는 사람들 인도 2007.12.14 15385
31 당신도 누군가에게 힘이 되어 주는 사람입니다 2 밤색조끼 2007.11.28 15954
30 노점상 할아버지의 도시락 1 대니짱 2007.11.13 17019
29 미소 짓는 얼굴은 꽃보다 아름답습니다 대니짱 2007.10.30 17669
28 말을 아껴서 해라 1 대니짱 2007.10.24 17826
27 10원의 가치 1 대니짱 2007.10.23 17475
26 당신 생각 1 대니짱 2007.10.07 17456
25 동해로 표기된 세계지도는 3% ? 똑띠 2007.08.07 21743
24 가장 강한 엄마 1 대니짱 2007.07.12 15535
23 때에 맞는 말은 금보다 더 귀합니다 1 대니짱 2007.07.12 18822
22 성공과 실패는 자기가 만든다 2 모리스 2007.05.18 20008
21 주례사 3 대니짱 2007.03.19 17228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 Designed by jobdahan.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