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화면축소
  • 화면확대
2018년 10월 15일
  • 포토누리
  • 제작의뢰
  • 포트폴리오
잡다한몽상백서 메인배너
로그인

lefttitle

  • 공지사항
  • 자유게시판
  • 똑띠생각
  • 이벤트안내
  • 유머게시판
  • 좋은생각
  • 공감댓글/설문
  • 명언
  • 추천사이트
조회 수 8459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당신들 눈에는 누가 보이나요,
        간호원 아가씨들...
        제가 어떤 모습으로 보이는지를 묻고 있답니다.
        당신들은 저를 보면서 대체 무슨 생각을 하나요.

        저는 그다지 현명하지도 않고...
        성질머리도 괴팍하고
        눈초리마저도 흐리멍덩한 할망구일 테지요.

        먹을 때 칠칠치 못하게 음식을 흘리기나 하고
        당신들이 큰소리로 나에게
        "한번 노력이라도 해봐욧!!"
        소리 질러도 아무런 대꾸도 못하는 노인네...

        당신들의 보살핌에
        감사 할 줄도 모르는 것 같고
        늘 양말 한 짝과 신발 한 짝을
        잃어버리기만 하는 답답한 노인네...

        그게 바로 당신들이 생각하는 '나' 인가요.
        그게 당신들 눈에 비쳐지는 '나' 인가요.
        그렇다면 눈을 떠보세요.

        그리고 제발...
        나를 한번만 제대로 바라봐주세요.

        이렇게 여기 가만히 앉아서
        분부대로 고분고분
        음식을 씹어 넘기는 제가
        과연 누구인가를 말해줄게요.

        저는 열 살짜리 어린 소녀랍니다.
        사랑스런 엄마와 아빠... 그리고
        오빠, 언니, 동생들도 있지요.

        저는 스무 살의 꽃다운 신부랍니다.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면서
        콩닥콩닥 가슴이 뛰고 있는
        아름다운 신부랍니다.

        그러던 제가 어느새 스물다섯이 되어
        아이를 품에 안고
        포근한 안식처와 보살핌을 주는
        엄마가 되어있답니다.

        어느새 서른이 되고 보니
        아이들은 훌쩍 커버리고...
        제 품에만 안겨있지 않답니다.

        마흔 살이 되니
        아이들이 다 자라 집을 떠났어요.
        하지만 남편이 곁에 있어
        아이들의 그리움으로 눈물로만 지새우지는 않는답니다.

        쉰 살이 되자 다시금
        제 무릎 위에 아가들이 앉아있네요.
        사랑스런 손주들과 나...
        행복한 할머니입니다.

        암울한 날이 다가오고 있어요.
        남편이 죽었거든요.
        홀로 살아갈 미래가
        두려움에 저를 떨게 하고 있네요.

        제 아이들은 자신들의 아이들을 키우느라
        정신들이 없답니다. 젊은 시절 내 자식들에
        퍼부었던 그 사랑을 뚜렷이 난 기억하지요.

        어느새 노파가 되어버렸네요.
        세월은 참으로 잔인하네요.
        노인을 바보로 만드니까요.

        몸은 쇠약해가고...

        우아했던 기품과 정열은 저를 떠나버렸어요.
        한때 힘차게 박동하던 내 심장 자리에
        이젠 돌덩이가 자리 잡았네요.

        하지만 아세요?
        제 늙어버린 몸뚱이 안에 아직도
        16세 처녀가 살고 있음을...

        그리고 이따금씩은
        쪼그라든 제 심장이 쿵쿵대기도 한다는 것을...

        젊은 날들의 기쁨을 기억해요.
        젊은 날들의 아픔도 기억해요.
        그리고... 이젠
        사랑도 삶도 다시 즐겨보고 싶어요.

        지난 세월을 되돌아보니...
        너무나도 짧았고...
        너무나도 빨리 가 버렸네요.
        내가 꿈꾸며 맹세했던 영원한 것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무서운 진리를
        이젠 받아들여야 할 때가 온 것 같아요.

        모두들 눈을 크게 떠보세요.
        그리고 날 바라봐주세요.
        제가 괴팍한 할망구라뇨...
        제발...
        제대로 한번만 바라보아주어요.
        '나' 의 참모습을 말예요...




        배경음악: 푸치니 "나비부인" - 허밍 코러스


?
  • ?
    제트 2007.08.13 06:04

    게시판 성격에 맞는가 모르겠어요,

    개인적으로는 좋은 글이라고 생각되어서요

  • profile
    똑띠 2007.08.13 06:04

    아침이 잔잔해 집니다. 자기자신을 잃어버리고 싶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겁니다.

    아직 젊은 나이..!!

    다시한번 제 마음의 눈도 잠에서 깨우고, 잠든 열정도 깨워야 겠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 ?
    딸기 2007.08.13 06:04

    좋은글이네요. ^^

  • ?
    대니짱 2007.08.13 06:04

    우리 모두 책 많이 봐야겠네요 ^^

    잘 읽엇어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말대로 이루어진다. 1 똑띠 2014.08.06 1448
39 따뜻한 하루~ 똑띠 2014.05.08 1820
38 고민하고 계시나요? 똑띠 2014.03.18 2329
37 조금만 일찍 깨닫는다면 2 대니짱 2006.11.17 7648
36 좋은글 3 대니짱 2006.11.06 7683
35 우리가 잊고 사는 행복 1 대니짱 2006.11.22 7902
34 보이지 않는 아름다움 1 대니짱 2006.11.23 7941
33 좋은글 - 하루에 하나씩 보면 좋은데 그것도 안되네요 ^^ 2 대니짱 2006.11.04 7982
32 '애기 같은' 할아버지 3 대니짱 2006.11.22 8134
31 재미있게 일하는 세가지 방법 - 나에게 하나 더 7 대니짱 2006.11.08 8336
30 꼭 그렇게 해주세요 1 대니짱 2006.11.22 8382
» 우리들 미래의 자화상 4 제트 2006.11.24 8459
28 고양이는 생선을 먹어야만 한다. 1 대니짱 2006.11.17 8506
27 좋은글 - 나에게 하나더 3 대니짱 2006.11.09 8599
26 물과 같이 되라 5 대니짱 2006.11.27 8759
25 찾아갈 벗이 있다면 2 대니짱 2006.11.28 9256
24 멋있는 여자란... 5 대니짱 2006.11.25 9805
23 더불어 사는 것 1 대니짱 2006.11.30 10805
22 메주쑤는 날 2 대니짱 2006.12.01 13790
21 성탄 전야 1 대니짱 2007.12.25 14843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 Designed by jobdahan.net